한국, 페루 꺾고 4연승…리우행 확실시
한국, 페루 꺾고 4연승…리우행 확실시
  • 제주신보
  • 승인 2016.0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경 19점·양효진 18점 '쌍포 폭발'

한국 여자배구가 리우행 티켓을 거의 손에 쥐었다.

   

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0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배구 세계예선 5차전에서 페루에 세트 스코어 3-1(18-25 25-22 25-14 25-21)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탈리아와 1차전에서 1-3으로 패한 뒤로 강호 네덜란드(3-0)와 일본(3-1)에 이어 한 수 아래로 평가받는 카자흐스탄(3-0), 페루를 차례로 무너뜨리고 4연승을 달렸다.

   

세계 랭킹 9위인 한국 여자배구의 2회 연속 및 통산 11번째 올림픽 출전도 더욱 유력해졌다.

   

아시아 예선을 겸해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8개국이 참가했다.

   

아시아(한국, 일본, 카자흐스탄, 태국) 국가 중 1위를 하거나, 아시아 1위 팀을 제외한 상위 세 팀 안에 들면 리우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한다.

   

페루전 승리로 4승 1패(승점 12)가 된 한국은 리우행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섰다.

   

한국은 이날 네덜란드와 대결하는 선두 이탈리아(4승·승점 12)에 세트 득실률에서 뒤져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번 대회는 승리 경기 수-승점-세트 득실률(총 승리세트/총 패배세트)-점수 득실률(총 득점/총 실점) 순으로 순위를 정한다.

   

한국은 21일 세계 13위인 태국, 22일 세계 7위인 도미니카공화국과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추가하면 자력으로 리우행 티켓을 딴다.

   

태국을 이기면 아시아 1위도 확정한다. 다만 한국-페루전에 앞서 카자흐스탄을 3-0으로 완파한 5위 태국(2승 3패·승점 7)도 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남겨둬 마음을 놓아서는 안 된다.

   

한국은 세계랭킹 21위 페루에 이번 대회 전까지 최근 12연승을 거두고 상대 전적에서 24승 11패로 앞서 있었지만 예상 밖으로 고전했다.

  

  17일 숙적 일본을 꺾은 한국은 이튿날 카자흐스탄과 경기에서는 엔트리에 든 14명을 모두 출전시키는 여유 속에 체력을 비축했다. 19일에는 경기가 없었던 터라 꿀맛 같은 휴식을 취했다.

   

하지만 한 수 아래라 여겨지던 페루를 맞아 경기를 뜻대로 풀어가지 못했다.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약속된 공격을 제대로 못 한 채 시종 끌려다니다가 첫 세트를 7점 차로 맥없이 내줬다. 예상 밖 경기 흐름에 당황한 듯 범실도 잦았다.

   

반면 주포 앙헬라 레이바가 1세트에서만 6득점을 올리며 활약한 페루는 수비까지 받쳐주면서 기세를 올렸다.

   

2세트 중반까지도 비슷한 양상이 이어졌다. 13-15로 뒤진 한국은 제 기량을 보여주지 못하던 김희진(IBK기업은행)을 빼고 황연주(현대건설)를 투입해 공격 활로를 찾으려 했다.

   

이후 점수 차를 좁혀가다 연이은 상대 공격 범실로 18-17, 힘겹게 역전에 성공했다.

   

2세트 막판 고비에서는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의 활약이 돋보였다. 21-19에서 레이바의 공격을 가로막은 양효진은 연이은 속공으로 24-21로 달아나는 데 큰 힘이 됐다.

   

분위기를 돌려놓으며 균형을 맞춘 한국은 3세트는 수월하게 가져왔다.

   

이번 대회 기간 GS칼텍스에서 도로공사로 이적한 배유나가 3연속 블로킹 득점을 올려 3-2로 역전했다가 4-6으로 다시 끌려가기도 했다.

   

하지만 양효진과 김연경(페네르바체)의 연타로 8-7로 전세를 뒤집고서 점수 차를 벌려 나갔다.

   

배유나는 15-11에서 이동 속공, 17-12에서는 서브로 득점을 추가하며 제 몫을 해줬다.

   

4세트에서는 궁지의 몰린 페루의 반격으로 접전이 펼쳐졌다. 해결사로 나선 것은 역시 주장 김연경이었다. 21-20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시킨 뒤 22-21에서 동점을 허용할 뻔한 위기에서는 가로막기로 23-21로 점수를 발렸다. 이어 맏언니 이효희(도로공사)의 서브에이스로 승리를 확신했다.

   

김연경은 19점, 양효진은 18점을 기록하며 한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이날 블로킹에서 15-3으로 크게 앞서는 등 높이에서 강점을 살리면서 역전승을 일궜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