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더위 쫓아내는 상큼한 속성 김치
여름 더위 쫓아내는 상큼한 속성 김치
  • 제주신보
  • 승인 2016.0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무 숙겉절이

여름 식탁을 즐겁게 만들기 위해서는 열을 식히는 음식이 필요하다. 한국인의 대표 여름음식으로는 냉면, 삼계탕, 장어 등을 거론하는데 이런 음식들이 좋다는 건 인정하지만 그렇다고 이런 음식들을 매 끼니마다 먹을 수는 없지 않은가. 매일 식탁에 올릴 수 있는 여름 음식은 채소로 만든 반찬이 최고가 아닐까? 그 가운데 여름하면 생각나는 채소들이 있다. 오이, 상추, 콩잎, 깻잎, 열무….

열무는 ‘여리다’와 ‘무’가 합성된 말이다. 즉 ‘여린무’를 뜻한다. 어떤 이는 한자로 풀이하기도 한다, ‘열(熱)’과 ‘무(無)’를 합하여 ‘열을 없앤다’고 풀이하는 것이다. 그만큼 열무가 열을 내리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인의 여름밥상에는 열무가 자주 오른다. 김치와 물김치, 쌈채소로도 이용하고 김치 국물에 시원하게 국수를 말아먹기도 한다. 제주사람들도 새콤하게 익은 열무김치 한사발이면 그 껄끄러운 보리밥 한사발을 너끈히 먹어치울 수 있었다. 제주에서는 열무김치를 초마기김치라고 하며 다른 지방에서는 밀가루 풀이나 찹쌀풀을 묽게 개어서 만드는데 제주에서는 쌀보리를 초벌 삶을 때 물을 넉넉하게 넣고 끓여서 그 물을 받아내어 열무김치를 담는다. 보리물로 담은 열무김치는 그 구수함이 일품인 김치이다. 열무김치는 담가놓고 사나흘이 지나야 제대로 맛이 든다. 그래서 속성으로 김치를 담는 방법으로 숙겉절이를 만드는 방법이 있다. 열무 숙겉절이는 담가놓고 바로 먹을 수 있는 속성 김치라 할 수 있다.

재료

열무 1kg·새우젓 4큰술·까나리액젓 3큰술·설탕 1큰술·다진마늘 2큰술·생강 2분의 1큰술·소금 약간·실파 40g·홍고추 1개·양파 1개

만드는법

①열무는 씻어 길이 3㎝로 썬다.

②열무를 끓는 물에 소금을 넣어 파랗게 데쳐 냉수에 헹궈 둔다.

③홍고추는 짧게 어슷 썰고, 실파도 3㎝ 크기로 썰고 양파도 채를 썬다.

④새우젓은 다져 놓고 액젓, 설탕, 생강을 넣어둔다.

그런 다음에 풋내가 나지 않게 골고루 섞어준다.

요리팁

①열무 숙겉절이는 하루정도는 밖에 두었다가 냉장보관하면 좋다. ②열무를 데칠 때는 살짝 데치는 것이 중요한데 줄기부분과 잎부분을 분리해서 데치는 것이 좋다.

③줄기는 20~30초정도, 잎 부분은 10초정도 데치는 것이 좋다.

④까나리 액젓은 멸치 액젓으로 대체해도 무방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