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관광단지 지하수 관정은 모두 취소 대상"
"오라관광단지 지하수 관정은 모두 취소 대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0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성명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주특별자치도 도시건축위원회 심의를 조건부 통과한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18일 성명을 내고 “용수 이용계획에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제주특별법 및 지하수법 상 오라관광단지 지하수 관정은 모두 허가취소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부지 내 지하수 관정의 양도·양수는 엄연한 불법이기 때문에 즉각 반려하고, 지하수 관정은 허가 취소해 원상복구 명령을 내려야 한다”며 “결과적으로 해당 지역은 지하수 이용이 불가능한 지역이므로 개발사업 추진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