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양 이어 '입단동기' 문우람도 승부조작 관여
이태양 이어 '입단동기' 문우람도 승부조작 관여
  • 제주신보
  • 승인 2016.0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로커로부터 돈을 받고 경기를 조작한 혐의가 있는 프로야구단 NC다이노스 투수 이태양에 이어 국군체육부대(상무) 소속 외야수 문우람도 승부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 수사대상에 올랐다.'


   

문우람은 이태양에게 승부조작 브로커를 소개하는 등 승부조작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양과 문우람은 2011년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스 입단 동기이다.

   

지난해 12월 국군체육부대에 입단한 문우람은 현역 군인 신분이다.

   

창원지검은 문우람 승부조작 사건은 군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창원지검은 21일 오후 이태양과 문우람 등이 연루된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브리핑할 예정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