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KIA 유창식 2경기 승부조작…300만원 받았다"
경찰 "KIA 유창식 2경기 승부조작…300만원 받았다"
  • 제주신보
  • 승인 2016.0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4월 1·19일 1회초 '볼넷'…"양심에 찔려 자수"
전직 야구선수 개입 정황…도박 참여 3명도 수사중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좌완 투수 유창식(24)이 25일 경찰에 출석, 2014년 4월 열린 2경기에서 승부조작한 사실을 인정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유창식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자진신고한 경기 외에 다른 경기에서도 승부조작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유창식은 구단 측에 앞서 자진신고했던 4월 1일 삼성라이온즈와의 경기 외에 같은 달 19일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도 승부조작을 했다고 시인했다.

   

이날 오후 4시께 조사를 마치고 나온 유창식은 "구단과 팬들께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양심에 찔려서, 승부조작 터지고 나서 두렵기도 하고 그래서 심리적인 상태가 안 좋아서 자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승부조작은 "아는 사람을 통해서 제의를 받았다"며, 왜 승부조작을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건 말씀 못드리겠다"고 답했다.


경찰 조사결과 유창식은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2014년 4월 19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해 1회초 3번 타자 조쉬 벨에게 볼넷을 내줬다.

   

앞서 유창식은 2014년 4월 1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홈 개막전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도 선발 등판해 1회초 상대 3번 타자 박석민에게 볼넷을 내줬다고 자수했다.

   

이는 '첫 이닝 볼넷'을 조작하려는 의도에서 내준 볼넷으로 드러났다.

   

유창식은 두 경기에서 각각 100만원과 200만원 등 브로커로부터 모두 300만원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앞서 알려진 금액인 500만원보다는 적은 액수다.

   

경찰은 브로커로 전직 야구선수 A씨가 개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A씨는 4∼5년 전 은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씨로부터 승부조작 관련 정보를 넘겨받아 불법 스포츠도박에 참여한 혐의로 3명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앞서 지난 23일 유창식은 구단 관계자와 면담 과정에서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한 사실을 자진신고했고, KIA 구단이 이를 KBO에 통보했다.

   

경찰은 지난 24일 KBO로부터 통보를 받기 전 유씨의 승부조작 관련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착수했으나 유씨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신청이 소명 부족을 이유로 기각되면서 진전이 없었다.

   

그러던 중 유창식이 승부조작 사실을 자수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유창식은 영구 실격을 하지 않는 조건으로 승부조작 자진신고를 독려한 KBO의 약속에 따라 자수한 첫 선수다.


유창식은 전면 드래프트를 시행한 2011년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다.

   

'제2의 류현진'으로 평가받던 그에게 한화는 구단 역사상 최고액인 계약금 7억원을 안겼다. 하지만 성적은 기대 이하였고, 한화는 2015년 트레이드로 유창식을 KIA에 보냈다.

   

개인 통산 성적은 16승 33패 평균자책점 5.73이다.

   

승부조작에 연루된 2014년부터는 4승만 거뒀다. KIA 이적 후에는 1승도 거두지 못했다.

   

KBO는 25일 유창식에게 우선 참가활동정지의 제재를 부과했다. 참가활동이 정지되면 훈련과 경기 등 일체의 구단 활동에 참가할 수 없고 해당 기간 보수도 받을 수 없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