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비만과 비만대사 수술
고도비만과 비만대사 수술
  • 제주신보
  • 승인 2016.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환 에스-중앙병원 일반외과전문의

바쁜 일상 속에서 규칙적인 식습관을 지키기는 쉽지 않다. ‘정크푸드’라 불리는 패스트푸드의 유혹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인들의 식생활 환경은 자연스럽게 비만 환자의 증가라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살이 많이 찐 사람을 보면 외모 면에서도 좋지 않지만 건강 측면에서도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정상체중보다 20kg 이상 더 나가는 고도비만의 경우 암보다 무서운 병이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체중 관리와 함께 치료를 받아 보는 것이 중요하다.


고도비만은 지방세포가 정상적으로 돌아오기 어려운 상태를 말하며 체질량 지수(BMI=몸무게/키) 30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신체가 비만에 적응하지 못하고 한계점에 이르러 비만에 의한 각종 질환이 발생하는 만성 질환이다. 문제는 고도비만이 당뇨, 고혈당, 고지혈증, 심장질환 등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는 치명적인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의료인들은 고도비만을 심각한 질병으로 분류하고 있다.


고도비만으로 고민하는 이들은 생각보다 많다. 2011년 건강영양조사 자료에 따르면 20대 고도비만 유병률은 1998년 0.17%에서 2010년 1.63%로 9.5배, 30대는 0.18%에서 1.01%로 5.6배 증가하는 등 젊은 층에서 고도비만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과연 고도비만을 혹독한 다이어트와 생활습관 교정으로만 바로 잡을 수 있는 것일까? 이도 저도 안 되면 차라리 수술을 받는 것이 낫다는 것이 의료계의 견해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2012년 고도비만 환자 수술과 비 수술 요법간 경제성 분석 결과를 통해 수술 치료가 비 수술에 비해 체중감소에 효과적이며 삶의 질 개선 효과도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도 비만의 수술법은 위우회수르 위밴드술, 위절제술 등 세 가지가 있다. 환자의 건강 상태와 개인적 선호에 따라 세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 보통의 수술방법이다.


고도비만 수술 역시 다른 복부 수술과 마찬가지로 수술 후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그 위험도는 담낭 수술보다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지난, 2013년 미국의사협지에 실린 내용에 따르면 2003년부터 2012년 까지 고도비만 수술을 받는 환자 16만 여명을 분석한 결과 수술 관련 사망건수는 0.08%에 불과했다.


미국을 비롯해 영국, 브라질 등에서는 비 수술 요법으로 체중 감량에 실패한 고도비만환자에게 수술 치료를 적극 권하고 있는 추세기도 하다. 미국에서는 2008년 한 해 22만 명이 고도비만 수술을 받았고 국내에서도 2003년 125건에서 2009년 778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수술은 모두 건강보험 비 급여 질환이기 때문에 적지 않은 수술비가 들어가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당장 비싸게 생각되는 수술로 비만을 안고 살아간다면 당뇨, 허리통증 등의 연관질환으로 평생을 치료받으며 살아가는 것 보다는 수술이 더욱 합리적일 수 있다. 고도비만으로 수술을 고려하고 있는 환자가 있다면 전문의를 통한 상담이 반드시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