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첫 업무
노무현 대통령 첫 업무
  • 제주일보
  • 승인 2003.0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 임명동의요청서 서명
청와대 보좌진 임명장 수여


노무현 대통령은 25일 오전 9시51분께 권양숙 여사와 함께 동네 주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대통령 전용 1호 캐딜락을 타고 명륜동 자택을 출발, 동작동 국립현충원으로 향했다.

노 대통령은 국립현충원에서 현충탑 헌화와 참배를 마친 후 방명록에 ‘대통령 노무현’이라고 서명했다.

노 대통령은 오전 11시 국회의사당에서 전직 대통령과 3부 요인, 외국 고위 사절단, 일반 시민 등 4만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6대 대통령 취임식을 갖고 ‘참여정부’의 개막을 알렸다.

이어 노 대통령은 직원들의 환영 속에 임기 5년간 머물며 국정을 수행할 청와대에 도착했다.

문희상 비서실장의 안내로 집무실을 둘러본 노 대통령은 총리 임명동의요청서에 서명하는 것으로 청와대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문 비서실장을 비롯해 차관급 이상 청와대 보좌진 13명 가운데 12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함으로써 대통령으로서 첫 인사권도 행사했다.

경제보좌관은 인선이 늦어져 이날 임명장 수여 대상에서 제외됐다.

노 대통령은 “축하합니다”, “안녕하십니까”, “잘 부탁드립니다” 등의 말로 청와대 참모진과 첫 만남을 마무리하고 이들과 각각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와 한.일정상회담을 가진 것을 시작으로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 첸지첸 중국 부총리, 세르게이 미로노프 러시아연방 상원의장 등을 잇달아 면담했다.

이처럼 노 대통령은 취임 첫날 행사의 절반 가까이를 할애해 한반도 주변 4강 고위급 사절과 회담 및 면담을 갖는 등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취임외교’에 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