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탁구의 '위엄'…전 세계 국가대표 44명 배출
중국 탁구의 '위엄'…전 세계 국가대표 44명 배출
  • 제주신보
  • 승인 2016.0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메달 4개는 중국 대표선수들이 싹쓸이

지난 9일(이하 한국시간) 리우올림픽 탁구 여자 단식 예선전에서는 독일과 프랑스가 맞붙었다.

   

흔히 생각하는 양국 간 대결의 모습은 아니었다. 두 선수는 모두 전형적인 아시아인이었다.

   

둘은 한 잉(독일), 리 쉐(프랑스)로 모두 중국 출신이다. 중국에서 태어난 두 선수는 올림픽 출전의 꿈을 좇아 이민했다.

   

중국은 명실상부한 탁구 세계 최강이다. 중국은 전 세계에 탁구 선수를 공급하는 역할도 한다.

   

뉴욕타임스는 19일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탁구 종목에 출전한 전 세계 56개국 172명의 선수 가운데 확인된 것만 44명이 중국에서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탁구에서는 한 나라에서 남녀 3명씩 모두 6명이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

   

중국 선수 6명 전원이 중국 출신인 것은 말할 것도 없다.

   

싱가포르 선수 5명도 중국 태생이다.

   

호주와 미국은 6명 중 3명, 독일은 6명 중 2명, 프랑스는 4명 중 1명이 중국에서 태어났다. 캐나다와 터키는 각각 2명 모두가 중국 출신이다.

   

한국 대표팀에는 전지희(23·포스코에너지)가 있다. 그는 2011년 중국에서 귀화했다.

   

이처럼 전 세계에 중국 출신이 많은 것은 중국에서 탁구 국가대표가 되는 것이 올림픽 메달을 따는 것 이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대표팀 선발전을 통과하기 어려운 중국 선수들은 해외로 시선을 돌렸다. 자국 탁구 발전을 꾀하는 세계 각국은 이들을 적극적으로 귀화시켰다.

   

하지만 중국인 또는 중국계 44명 가운데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영광을 차지한 선수는 모두 오성홍기를 달고 출전한 중국 대표선수들이다.

   

중국은 이번 대회 남녀 단체전과 단식 등 4종목을 석권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3회 연속이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