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1이닝 삼자범퇴로 14세이브…김현수 4타수 1안타
오승환, 1이닝 삼자범퇴로 14세이브…김현수 4타수 1안타
  • 제주신보
  • 승인 2016.0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호, 상대 팀서 우완 선발 나와 휴식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고 시즌 14세이브를 수확했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하루 쉬었던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오승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6-5로 앞선 9회말에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스쿠터 제넷과 대결해 볼카운트 0볼-2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시속 140㎞(87마일) 슬라이더를 던져 1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제넷은 타구가 타석에서 자신의 발을 맞고 나가 파울이라고 주장했으나 심판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승환은 두 번째 타자로 나선 밀워키의 주포 라이언 브론을 공 5개 만에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이어 헤르난 페레즈를 141㎞(87.7마일) 슬라이더로 역시 헛스윙 삼진으로 요리했다.

   

오승환의 이날 최고 구속은 시속 152㎞(94.7마일)를 기록했다. 던진 공은 12개에 불과하다.

   

평균자책점은 1.75에서 1.72로 낮아졌다.

   

아울러 오승환은 지난 4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시작된 무실점 행진을 11경기로 늘렸다.

   

앞서 그는 28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경기에서는 앞선 투수가 내보낸 주자에게 득점을 허용해 시즌 3번째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29일에는 팀 패배로 휴식을 취했다.

   

김현수는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4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가던 김현수는 전날 좌완 C.C. 사바시아(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무안타 1볼넷으로 주춤했다.

   

이날은 우완 선발 투수를 만나 안타 생산을 다시 시작했다.

   

하지만 시즌 타율은 0.317에서 0.316(250타수 79안타)로 내려갔다.

   

첫 타석부터 안타가 나왔다.

   

김현수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르코 에스트라다의 시속 139㎞ 커터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그러나 이 안타는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또 이 안타는 김현수의 이날 경기 유일한 안타가 됐다.

   

볼티모어는 1-5로 역전패했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이대호는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텍사스가 우완 다르빗슈 유를 선발로 내세우면서 시애틀은 우타자 이대호 대신 좌타자 애덤 린드를 1루수로 기용했다.

   

이날 시애틀의 선발 투수는 이와쿠마 히사시였다.

   

두 일본인 투수의 대결에서 다르빗슈가 완승했다.

   

다르빗슈는 6⅔이닝을 6피안타 3실점으로 막고 시즌 5승(3패)째를 챙겼다. 이와쿠마는 3이닝 6피안타(1피홈런) 5실점으로 무너졌다.

   

텍사스는 6-3으로 승리해 3연승을 달렸다.

   

한편, 텍사스 소속의 추신수(34)는 현재 부상자명단(DL)에 올라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