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이세돌' 꿈꾸는 제주지역 초등부 실력자
'포스트 이세돌' 꿈꾸는 제주지역 초등부 실력자
  • 김다정 기자
  • 승인 2016.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 제주新보 꿈나무 바둑대회 초등중학년부 우승자 우승완군

“열심히 연습해서 이세돌 같은 훌륭한 바둑 기사가 되고 싶어요”


이번 꿈나무 바둑대회 초등중학년부 우승을 차지한 우승완군(한천초 4)은 “밖에서 뛰어놀고 공부하는 것보다 바둑 둘 때가 가장 재미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군은 “오늘 8강전에서 거의 질 뻔했지만 경기 후반부에 상대가 실수하며 수가 났다”며 “이후에는 큰 위기 없이 결승까지 왔다”고 말했다.


우군은 초등학교 1학년부터 바둑을 시작해 2학년 때 제주도왕위전 우승, 지난해에는 교육감배 바둑대회에서 우승을 한 제주지역 초등부 실력자다.


우군은 “이세돌이 알파고와의 대국에서 계속 져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다 4번째 경기 때 이기는 모습을 보며 바둑의 매력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대회에 많이 출전해 경험을 쌓고 프로 바둑기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