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대학교수들도 시국선언 동참
제주지역 대학교수들도 시국선언 동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통령 하야 촉구

제주지역 대학교수들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규탄하는 시국선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도내 대학교수 115명은 3일 시국선언 발표를 통해 “민주공화국에서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이번 사태를 접하면서 우리 교수들은 한없는 부끄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고 하야하라”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 최고 통수권자로서의 기본적인 자질과 양심을 갖추지 못하고 있어 하야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그는 이미 국정을 이끌 수 없는 식물대통령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무엇보다 시급한 일은 국정이 더 이상 표류하지 않도록 거국중립내각의 구성을 서둘러야 하는 것”이라며 “여야 합의로 국민의 신망을 받는 인사를 책임총리로 세우고 공정하게 국정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 대학교수들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철저하게 진상조사하고 비리 관련자를 척결해야 한다”면서 “최순실 게이트를 옹호하며 공범자 역할을 한 새누리당은 마땅히 해산하고, 합리적 보수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