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탈당 '초읽기'...새누리 도의원 '정중동'
원희룡, 탈당 '초읽기'...새누리 도의원 '정중동'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6.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새누리당 안에서는 가능성 없어" 탈당 시사...새누리 도의원, 22일 긴급 모임 주목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새누리당 탈당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김무성·유승민 의원 등 새누리당 비박계의 탈당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은 중앙 정치권의 상황을 일단 지켜보자는 분위기지만 집단 탈당과 신당 창당이 가시화될 경우 상당한 움직임이 예상된다.


원 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 새누리당 소속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새누리당 변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지금은 새누리당 안에서는 건강한 보수를 살릴 가능성이 없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내에서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원 지사는 이어 “개별적 탈당이나 집단적 분당 차원이 아니라, 양극단의 패권세력이 주도하는 구체제를 마감하고 한국정치의 미래를 열어나갈 수 있어야 한다”며 “여야를 넘어 한국정치의 틀을 바꾸기 위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민들 그리고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의 의견을 모아 조만간 구체적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해 조만간 탈당 입장과 향후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유승민 의원도 탈당 기자회견에서 “원희룡 지사도 함께 하겠다고 연락이 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원 지사의 탈당을 뒷받침했다.


제주도의회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은 “일단 지켜보자”면서 ‘정중동’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 의원은 “아직 의원들 사이에 구체적으로 얘기한 바가 없다”고 전했고, 또 다른 의원은 “탈당이 실현되지 않았고, 중앙당에서 어떤 의원들이 탈당하고, 대선 구도가 어떻게 움직일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향후 정국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중앙의 상황을 보면서 도의원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탈당이든 당에 남든 모두가 하나로 가기는 어려운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 소속 도의원들은 22일 오전 긴급 모임을 갖고 현 상황을 논의하기로 했고, 원 지사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제주도의회 새누리당 소속 의원은 비례대표 4명을 포함해 모두 18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