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서 부회장에 구속영장 발부하라"
"이재용 삼서 부회장에 구속영장 발부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권 퇴진 제주행동 논평

도내 100여 개 단체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퇴진 제주행동은 17일 논평을 내고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를 촉구했다.


제주행동은 “국민을 위해 쓰여야 할 막대한 자금이 일개 재벌의 경영세습을 위한 도구로 이용됐고, 그 대가로 삼성은 박근혜와 최순실에게 수백억원의 자금을 불법으로 밀어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특검의 결정은 박근혜가 재벌과의 유착에 얼마나 힘써왔는지를 확인시켜주는 것으로 정경유착의 끝판왕”이라며 “삼성을 포함해 박근혜에게 줄을 대고 특혜를 받아 온 재벌들의 예외없는 강력한 처벌이 요구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삼성 이재용 부회장은 증거를 은닉하고 파기할 가능성이 높은 중대범죄로 구속영장 발부는 불가피하다”며 “서민경제를 착취해 만든 돈을 권력과의 유착을 위해 사용한 범죄자에게 선처는 있을 수 없으며, 사법정의라는 대원칙에 따라 법원이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