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의환 LX한국국토정보공사 제주지역본부장 "도민 재산권 지키기에 최선"
허의환 LX한국국토정보공사 제주지역본부장 "도민 재산권 지키기에 최선"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7.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의환 LX한국국토정보공사 제주지역본부장은 “LX한국국토정보공사는 지난해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와 기관장 평가에서 최초의 더블A 달성과 국민이 뽑은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 공공부문 1위에 선정됐다”며 “특히 부패방지시책평가에서 1등급을 달성, 국민에게 신뢰받는 최고의 국토공간정보전문기관으로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었다”고 말했다.


허 본부장은 “제주지역본부는 제주지역에 건설 붐이 일며 매해 업무량이 늘었지만, 국민의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기존의 지적측량업무 외에 공사가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인 공간정보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시설물과 보존가치가 있는 역사문화유산의 관리를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일대 가마오름, 사라봉, 어승생악 등 일제동굴진지에 대해 3D 스캐너를 이용해 정밀측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허 본부장은 “이와 함께 제주지역의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각종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매진했다”며  “현재 정기적으로 제주 올레길 코스를 정비하고 있으며, 수시로 제주지역의 사회봉사 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 본부장은 “그 결과 지난해 제주도 자원봉사센터로부터 자원봉사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우리 제주지역본부의 임직원들은 더 살기 좋은 제주도를 만들 수 있도록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홍의석 기자 honges@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