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연산호 군락지 보전계획 수립하라"
"해군기지 연산호 군락지 보전계획 수립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산호 모니터링 TFT 성명

강정마을회와 제주해군기지전국대책회의 등이 참여한 제주해군기지 연산호 모니터링TFT는 2일 성명을 내고 “강정앞바다 연산호 군락지 훼손이 해군 용역을 통해 최초로 확인됐다”며 “지금이라도 환경부는 멸종위기 산호충류의 훼손과 보전에 관한 로드맵을 작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문화재청은 강정등대와 서건도, 기차바위, 범섬 일대에 대한 독자적이고 전면적인 조사를 해야 한다”며 “연산호 군락지의 훼손 요인을 예측하며 강정마을회가 참여하는 중중기적인 보전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