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콕 스타 이용대 장가간다 "딸도 배드민턴 선수로"
셔틀콕 스타 이용대 장가간다 "딸도 배드민턴 선수로"
  • 제주신보
  • 승인 2017.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인 변수미 씨와 결혼 예정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29·요넥스)가 공개 연인 변수미(28) 씨와 결혼한다.

   

이용대 어머니 이애자 씨는 9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아들이 조만간 결혼한다"고 밝혔다.

   

이용대는 지난 2012년 변 씨와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지금까지 만남을 이어왔다.

   

변 씨는 동덕여대 방송연예과를 나와 한수현이라는 이름으로 배우 활동을 했다.

   

이용대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복식 동메달 등을 획득한 한국 배드민턴의 간판스타다.

   

이용대의 소속팀인 요넥스의 한 관계자는 "이용대 선수가 결혼식은 비공개로 조용히 하고 싶다며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씨는 "용대가 바빠서 아직 양가가 결혼 일정을 잡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한 이용대는 군사 훈련과 중국, 인도 등 해외리그 출전으로 바쁜 일정을 보냈다.

   

해외에서도 많은 인기를 끄는 이용대는 현재 말레이시아 배드민턴 리그에 출전 중이다. 이후 인도네시아 리그까지 참가하고 이달 말 귀국할 예정이다.

   

이 씨는 며느리가 될 변 씨에 대해 "좋은 인연으로 용대와 잘 사귀어왔다. 모든 면에서 마음에 든다"며 만족해했다.

   

이용대는 부모님께 "고맙고 감사합니다. 잘 살겠습니다"라며 결혼 허락을 구했고, 부모님은 "잘 살아라"라는 덕담으로 예비부부를 축하했다.

   

이용대와 변 씨는 올해 봄 아기도 맞이한다.

   

이 씨는 "아기가 생겨서 너무너무 좋다"며 이용대의 첫아기가 딸이라고 귀띔했다.

   

이 씨는 "손녀도 재능이 있다면 운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용대도 딸을 배드민턴 선수로 키우고 싶다고 그러더라"라고 말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