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공군기지냐 민간공항이냐 공방
제2공항 공군기지냐 민간공항이냐 공방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의혹에 道 반박

제주지역 시민단체들이 제2공항이 공군기지로 추진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제주도가 순수 민간공항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제2공항 도민행동)은 13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지사는 제2공항 공군기지 추진에 대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라”고 촉구했다.

 

제2공항 도민행동은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은 국방부 관계자가 제주도청 고위 인사에게 성산 제2공항 부지를 공군착륙장과 활주로로 이용할 수 있느냐고 문의했다고 폭로했다”며 “이는 그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제2공항 공군기지 추진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2공항에 공군기지가 들어서는 것이 사실이라면 정부는 제주를 평화의 섬이 아닌 동북아의 화약고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제주도 고위관계자가 국방부와 공군기지 추진에 대한 통화를 했다고 하는 이상 원 지사가 이에 대한 명확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방부가 제2공항 공군기 이용 가능성을 제주도에 문의했다는 것은 사실 무근”이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그러면서 “2015년 11월 10일 제2공항 사전타당성 검토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제2공항은 순수 민간공항으로 건설된다고 국토부 관계자가 분명히 밝혔으며, 지금도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