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혁 신임 사장 거부” 제주MBC노조 피켓시위
“최재혁 신임 사장 거부” 제주MBC노조 피켓시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3.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제주지부(이하 제주MBC노조) MBC가 지난 2일 주주총회에서 최재혁 신임 제주MBC 사장을 선임한 것에 대해 반발, 6일 출근길 피켓시위에 나섰다.

 

이날 제주MBC노조 조합원들은 신임 최재혁 사장의 첫 출근에 맞춰 ‘낙하산 사장 반대’, ‘지역MBC 사장 선임구조 개혁’ 등의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제주MBC노조는 “신임 제주MBD사장으로 선임된 최재혁씨는 안광한 전 MBD사장의 특보 출신으로 청와대 방송으로 전락한 MBC를 만든 장본인이자 주축 부역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정한 능력도 비전도 없고 오로지 특정인과의 개인적 인연으로 자리를 차지한 박근혜-김장겸의 아바타에 불과하다”며 “서울MBC의 퇴행을 지역으로 확대하려는 획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피켓 시위는 전형적인 밀실인사로 선발된 신임 사장들에 대한 당연한 저항”이라며 “지역MBC의 사장 선임구조를 개선해 공영성과 자율성을 확대하는 투쟁을 벌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MBC노조는 이날 출근길 항의 피켓시위를 시작으로 한동안 지속적으로 아침 피켓시위에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