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양고궁은 청나라 초기에 지어진 황궁으로 현재 중국에 남아 있는 양대 궁전건축물 중 하나이다. 거금400년 역사를 자랑한다. 청나라 초대 황제인 누르하치[奴兒哈赤]와 2대 황제 태종(太宗)이 선양에 건립한 궁으로 1625년에 착공하여 1636년 완공되었다. ‘선양고궁’, ‘성경황궁’이라고도 한다(성경은 심양에 대한 청나라 때의 호칭).

 

심양고궁은 면적은 약 6만㎡으로, 1961년 국가 첫 번째 중요한 문물보호단위로 지정됐고, 2004년 7월 1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렸던 제28회 세계유산위원회회의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궁전 내부는 크게 동로(東路)·중로(中路)·서로(西路)로 나뉘며, 모두 90채의 건물과 20개의 정원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동로(東路)는 누르하치[奴兒哈赤]시절 대정전(大政殿)과 십왕정(十王亭)이 포함되어 있다. 대정전은 팔각 형태로 뾰족하게 건축되었고 정전 지붕에 청기와 얹어 종교적 색채를 가득 품었다. 중로에는 선양고궁의 정문인 대청문(大清門)을 비롯하여 숭정전(崇政殿)·봉황루(鳳凰樓)·청녕궁(淸寧宮)·동소(東所)·서소(西所)·태묘(太廟) 등이 있다. 이 곳은 황제가 정무를 보는 곳임과 동시에 후궁들이 거소하는 곳 이다.

 

   
▲ 봉황루(鳳凰樓)의 정문 모습.

봉황루(鳳凰樓)에서는 정치교류 및 잔치를 거행했다. 겉으로 화려한 모양으로 장식해 놓고 지붕은 온통 푸른색으로 장식되어 있다. 이 문은 장엄하고 웅장하여 궁전 전체와 건축물을 하나로 연결시켜 조화롭게 잘 어울린다. 중로는 청나라 2대 황제 황타이지가 건축한 것으로 만주족 건축물의 자유분방한 특징들을 볼 수 있다.

 

   
▲ 숭정전(崇政殿)

청녕궁(淸寧宮)은 황제와 황후의 거소였다. 내부의 남북 2실은 황제와 황후의 침실이고, 서면의은 청궁은 제사를 올리는 장소로 쓰였다. 대청문(大清門)은 성경황궁의 정문이다, 또는 오문라고 한다. 서로에는 연극무대, 문소각(文溯閣) 등이 있다. 1782년에 청대 건륭제 46년에 녕파의 천일각을 모방하여 세워졌으며 사고전서를 보관하기 위하여 건립 되었다.

 

   
 

沈阳故宫(英语:Mukden Palace)是中国仅存的两大宫殿建筑群之一,又称盛京皇宫,为清朝初期的皇宫,距今近400年历史,始建于后金天命十年(1625年)。[1]  清朝入关前,其皇宫设在沈阳,迁都北京后,这座皇宫被称作“陪都宫殿”、“留都宫殿”。后来就称之为沈阳故宫。


沈阳故宫是我国仅存的两大宫殿建筑群之一,沈阳故宫占地面积六万多平方米,有古建筑114座, 500多间,至今保存完好,是一处包含着丰富历史文化内涵的古代遗址。在宫廷遗址上建立的沈阳故宫博物院是著名的古代宫廷艺术博物馆,藏品中包含十分丰富的宫廷艺术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