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실련 “도의회가 오라관광단지 개발 막아야”
제주경실련 “도의회가 오라관광단지 개발 막아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제주경실련)은 13일 성명을 통해 “제주도의회는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경실련은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은 대단위 숙박시설과 쇼핑센터, 회의시설 등이 들어설 계획으로 이를 운영하기 위해 1만명의 직원이 채용될 예정”이라며 “이렇게 된다면 자본과 경쟁에서 밀리는 지역의 영세한 자영업자 11만8000명은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제주도 개발의 목적은 제주의 천혜의 자연을 보전하며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있다”며 “제주의 생명과 같은 자연생태계를 망가뜨리며 대규모 개발을 해야 할 정도로 절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의회가 잘못 판단하거나 로비에 의해 개발인허가가 이뤄질 경우 제주사회는 엄청난 갈등에 휩싸일 것”이라며 “제주도의회가 앞장서서 본연의 역할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