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하고 경쾌한 교향곡으로 봄을 알린다.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교향악단은 오는 16일 오후 7시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제131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이번 공연은 강석희 객원지휘자가 지휘봉을 잡고 바이올리니스트 양고운의 협연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강석희 지휘자는 서울대와 오스트리아 그라츠 국립음악원, 잘츠부르크 국립음악원을 졸업하고 부다페스트 심포니와 KBS교향악단을 비롯한 유수의 교향악단과 협연을 한 바 있다. 현재 경희대 교수와 ㈔한국지휘자협회 이사로 재직 중이다.


바이올리니스트 양고운은 서울대와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 뮌헨 국립음대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하고 뮘헨 심포니와 모스크바 필하모닉 등 국내·외 교향악단과 함께 협연했다. 현재 솔리스트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날 공연의 주요 프로그램은 빠르고 재밌게 전개되는 스토리와 유쾌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로시니의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서곡과 독주 바이올린이 보여주는 팽팽한 힘과 기교가 돋보이는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마단조’ 등이다. 또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고 뛰어난 완성도와 작품성을 지닌 차이콥스키의 대표작 ‘교향곡 제4번’도 선보인다.


제주시 관계자는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와 협주와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교향곡을 선보이는 무대인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초대장을 띄웠다.


문의 728-2745.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