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범경기 두 번째 등판을 무난히 마친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개막전 로스터 합류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볼넷을 하나 내줬지만 삼진을 4개나 빼앗았다.

   

이날 경기는 12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에서 2이닝 1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을 기록한 류현진의 시범경기 두 번째 등판경기였다.

   

당시 2이닝을 공 26개로 막은 류현진은 이날은 3이닝 동안 53개의 공을 던지며 투수 수와 이닝을 늘렸다.

   

예정된 이닝을 소화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온 류현진은 현지 중계진과 인터뷰에서 "느낌과 몸 상태는 괜찮았다"면서 "투구 밸런스가 안 맞아서 볼이 많았다. 그 부분은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팔의 힘이나 몸 상태는 좋다. 무엇보다 투구 수와 이닝 수를 늘렸다"고 만족해하면서 "다음에 더 늘릴 수 있도록 준비해야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규시즌 등판을 위해서는 5∼6이닝 정도는 던질 수 있도록 스프링캠프에서 준비하겠다고도 했다.

   

선발진 합류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류현진은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개막전 로스터에 합류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지금 상태로는 느낌이 좋다.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면서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런켓 기자에게도 개막전까지 준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플런켓 기자의 트위터에 소개된 소감에서 류현진은 "선발 등판을 더 해야하고, 투구 수도 늘려야 하겠지만, 나는 준비가 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나의 집중력은 2013년 이곳에 처음 왔을 때와 비슷하다"며 "그때보다 좋은 선발투수가 많아졌지만, (선발)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