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시가 통합 청사 건립을 위해 2별관과 직장어린이집, 상하수도사업소 3개 동을 허물고 7층 규모로 2021년까지 재건축한다.

제주시가 2011년 청사 이전 계획을 철회한 후 기존 건물을 허물고 증축을 하는 등 통합 청사 건립에 나서면서 예산 효율성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제주시는 2001년 도남동 시민복지타운(4만4706㎡)으로 이전하기로 했지만 1300억원의 재원 조달과 주변 상권 침체 이유로 2011년 이전 계획을 전면 백지화했다.

이로 인해 시청사는 준공 된지 65년이 지나 노후화된 본관과 옛 시의회(1별관), 열린정보센터(3별관), 상공회의소(4별관), 한국은행(5별관), 옛 보건소(상하수도 사업소) 등 10개 동으로 분산돼 미로처럼 복잡한 구조로 형성됐다.

제주시는 1국 3과가 증설되고 인구 증가에 따라 지난해부터 통합 청사 건립계획을 수립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 같은 사업계획에 대해 지난 16일 공유재산심의회를 열고 안건을 통과시켰다.

총공사비는 450억원이며, 민간 빌딩 매입비는 30억원이다.

제주시는 2013년에는 청사 공간 부족으로 한국은행 제주본부를 매입하기 위해 153억원을 투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2011년 청사 이전 백지화에 따른 기존 청사 증·개축 및 매입비용으로 시민복지타운 이전 및 신축 공사비(1300억원)의 48%에 해당되는 633억원을 투입하면서 예산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있다.

제주시는 450억원을 투입해 2별관과 복지동(직장어린이집), 상하수도사업소 등 3개 동을 허물고 지상 7층, 지하 3층(주차장) 규모로 2021년까지 통합 청사를 건립하기로 했다.

그런데 2별관 건물은 지은지 23년 밖에 안 된 청사여서 이를 허물 경우 예산 낭비를 불러 오게 됐다.

이와 함께 3별관과 4별관 사이에 최근 신축한 민간 빌딩(7층) 매입애 3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제주도의 공유재산 심의는 통과했지만 본안 심의와 제주도의회의 승인, 예산 확보, 그리고 행정자치부의 중앙투자심사(청사 신축의 경우 40억원 이상) 등 난관이 남아있는 상태다.

제주시 관계자는 “시청 이전 불가 방침 이후 본관 주위에 있는 다른 건물을 매입해 사용하다보니 청사 구조가 복잡하게 분산됐다”며 “통합 청사 건립과 시민광장 조성을 위해 7층 규모의 신청사를 건립하고 민간 빌딩을 매입해 청사 분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통합 청사 공사기간 중 건축·교통 등 9개 부서를 이도2동 한국노총 제주본부 건물로, 자치행정과·기획예산과 등 5개 부서는 민간 빌딩에 이주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어울림마당(303㎡)을 현재보다 5배 넓은 시민광장(1453㎡)으로 조성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