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전남 지역 해수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라 수산물 안전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20일 밝혔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해수온도가 18도를 넘어서면 증식하는 균으로 어패류를 섭취하거나 상처부위가 감염된 바닷물에 닿으면 감염되며, 급성발열과 오한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에 제주도는 도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수산물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검사결과 패독소가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유통판매를 금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수산물 취급이 많은 음식점들을 대상으로 식중독 교육과 홍보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수산물은 익혀먹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