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가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직격탄를 맞은 제주 크루즈산업의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글로벌 선사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강화하고 나섰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제주크루즈산업협회 관계자로 구성된 ‘제주 공동 대표단’은 지난 8일~17일 미국 마이매미에서 열린 세계 최대 크루즈 전문 박람회인 ‘씨트레이드 크루즈 글로벌(Seatrade Cruise Global)’에 참석했다.


이들은 월드와이드 크루즈인 로얄캐리비언 인터내셔널의 마이클 배일리 총괄사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대표단은 베일리 사장으로부터 “월드와이드 크루즈의 제주 추가 기항을 적극 고려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었다.


이어 월드와이드 크루즈인 홀랜드아메리카의 크리스트 마틴 부사장과의 간담회에서는 제주기항 확대와 관광객 만족도 제고 등 상호 협력관계 유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논의했다.


대표단은 이와 함께 크루즈 관광객의 중국 의존도를 탈피하기 위해 대만, 일본 크루즈 관계자 간 미팅도 진행했다.


대만항만공사 총괄부사장인 첸샤요리앙은 대만을 출발해 아시아지역을 순회하는 크루즈의 제주 기항 확대와 연계상품 개발을 약속했다.


또 프린세스 크루즈의 항만 관련 총괄 부사장인 브루스 크룸라인은 향후 판매 예정인 크루즈 상품에 제주 기항 추가를 적극 검토하는 한편 인센티브 등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모객을 강화하기로 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외 크루즈 시장 개척단을 구성, 다음 달부터 일본·대만·홍콩·동남아시아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