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여론조사 억지 수순"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여론조사 억지 수순"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7.0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도당, 논평..."지역주민 반대 물타기 돌파 의혹, 주민과 끝까지 협의해야"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30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가 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 건설과 관련해 도민 여론조사에 나서는 것은 도정정책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억지수순”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도당은 “보도에 따르면 ‘여론조사는 참조사항일 뿐 반대 의견이 높더라도 그대로 추진된다’고 하고 있다. 그럼에도 여론조사를 추진하려는 것은 지역주민 반대에 직면해 물타기로 이를 돌파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 충분하다”며 “도정 스스로 정책에 대한 확신이 있다면 주민들과의 협의를 존중하며 끝까지 설득하려는 노력을 먼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시 도심 내에 780세대 행복주택 건설과 관련해 도민 전체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추진하는 것은 그 자체로 맞지 않다. 읍·면지역 주민들이 과연 이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의 관심과 정보를 가지고 응답할 수 있겠느냐”며 “사실상 강요된 응답이 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도당은 “행복주택 건설 자체의 필요성에는 적극 공감하지만 입지문제와 관련해서는 시민들의 다른 의견이 적극 수렴되고 반영돼야 한다”며 “원도정은 보다 신중하고 합리적인 접근을 통한 대안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