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정치권, 각 당 성명내고 4·3 해결 의지 피력
도내 정치권, 각 당 성명내고 4·3 해결 의지 피력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7.0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을 맞아 정치권에서 4·3의 해결을 위한 의지를 피력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창일(제주시갑)·오영훈(제주시을)·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은 3일 공동성명을 통해 “4·3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4·3 행방불명인에 대한 유해 발굴, 올바른 4·3 교육 등 완전한 4·3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내년 70주년을 앞둔 제주 4·3은 4·3 해결의 진전을 통해 평화와 인권의 꽃을 피울 수 있도록 큰 걸음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제주특별자치도당도 “4·3의 재조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이념을 떠나 시대적 상황을 떠나 모두가 하나된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국민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도 “5월 9일 대통령선거 이후 현직 대통령의 제주4·3 국가추념식 참석이 이뤄져 제주도민들의 깊은 응어리가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바른정당 제주특별자치도당도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배·보상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4·3의 가치를 계승하고 세계적인 평화와 인권의 상징으로 거듭하기 위해서 체계적인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도 “4·3의 완전한 해결은 진상 규명-책임자 처벌-배·보상-명예회복의 단계를 거쳐야 하지만, 첫 단추인 진상 규명부터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진상 규명 등 노력을 다짐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