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류현진, 8일 콜로라도서 시즌 첫 등판 확정
'괴물' 류현진, 8일 콜로라도서 시즌 첫 등판 확정
  • 제주일보
  • 승인 2017.0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2017년 미국프로야구 정규리그 첫 선발 등판이 8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 경기로 확정됐다.

   

다저스 구단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구단이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양 팀의 정규리그 개막전 직전 취재진에 배포한 게임 노트에 따르면, 다저스는 파드리스와의 4연전에 클레이턴 커쇼, 마에다 겐타, 리치 힐, 브랜던 매카시 순서로 선발 투수를 내보낸다.

   

이는 좌투수-우투수 지그재그 형태로 선발진을 짠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구상과 일치한다. 게임노트는 팀과 개인 선수의 자료 등을 담은 보도 참고 자료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다음 상대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로 스타트를 끊을 참이다.

   

류현진은 8일 오전 5시 10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타선과 대결한다.

   

콜로라도 구단은 류현진과 선발로 맞붙을 투수로 새내기 좌완 카일 프리랜드(24)를 예고했다. 프리랜드는 마이너리그에서 통산 17승 12패, 평균자책점 3.49를 남기고 이날 빅리그에 데뷔한다.

   

2015년 왼쪽 어깨, 지난해 왼쪽 팔꿈치를 수술한 류현진은 오랜 재활을 거쳐 시범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시즌을 준비해왔다.

   

류현진은 4번의 시범경기 등판에서 14이닝 4점을 줘 평균자책점 2.57로 준수한 성적을 내고 선발진의 한 자리를 예약했다. 2일에는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3이닝을 소화하고 정규리그 등판 채비를 마쳤다.

   

류현진은 콜로라도를 상대로 통산 3승 2패, 평균자책점 4.00을 기록했다. 쿠어스필드에선 2014년 6월 7일 딱 한 번 등판해 6이닝 동안 2실점 하고 승리를 안았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