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4일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공식 확정됐다.

   

안 후보는 2012년 대선에서 무소속으로 대선에 출마했지만,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의 야권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대선후보직을 사퇴한 바 있어 이번이 첫 본선 도전이다.

   

국민의당은 이날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대전·충남·충북·세종지역 순회경선을 포함한 7차례 순회경선(80%) 누적득표와 여론조사(20%) 결과를 합산해 득표율 75.01%로 1위를 차지한 안 전 대표를 대선후보로 선출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18.07%로 2위,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6.92%로 3위였다.

   

안 후보는 첫 호남 2연전을 포함한 7차례 순회경선에서 총 유효투표수 18만4천184표 가운데 13만3천927표(72.71%)를 얻었다.

   

손 전 대표는 3만5천696표(19.38%),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1만4천561표(7.91%)를 기록했다.

   

7차례의 순회경선에서 총 투표자수는 18만4천768명이었다.

   

안 후보는 '대선후보 적합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도 84.20%로 압도적으로 선두를 차지했다. 손 전 대표는 12.85%, 박 부의장은 2.95%였다.

   

안 후보는 이날 대전·충남·충북·세종 경선에서 유효투표 1만487표 가운데  8천953표(85.37%)를 얻어 순회경선에서 전승을 거뒀다. 
   

손 전 대표는 1천297표(12.37%), 박 부의장은 237표(2.26%)를 얻었다.

   

안 후보는 원내 정당 가운데 정의당 심상정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이어 다섯 번째로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이에 따라 대선 본선 레이스는 일단 이들 후보 간의 5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최근 지지율이 급등한 안 후보가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문 후보와 '양강구도'를 형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