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 농어촌 관광휴양단지 개발사업 즉각 중단해야"
"강정 농어촌 관광휴양단지 개발사업 즉각 중단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논평

제주환경운동연합이 6일 논평을 내고 아모레퍼시픽의 농업회사법인인 ㈜오설록이 서귀포시 강정마을에 추진 중인 농어촌 관광휴양단지 개발사업에 대한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강정주민 16명이 제출한 ‘아모레퍼시픽 돌송이차밭 녹차단지 농어촌 관광휴양단지 불허 청원의 건’을 채택한 바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제주도의회는 개발 사업 예정지가 200m 이상인 고지대인데다 환경적 보전가치가 높고, 식수원인 강정천 상류지역이어서 개발에 따른 식수원 오염 등 환경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서귀포시 강정동 중산간 지역에 개발 사업이 추진됨에 따라 해당지역 주변으로 개발압력이 높아지는 부분에 대해 제주도는 문제의식조차 갖고 있지 않다”며 “이런 제주도의 정책방향은 지역 내 극심한 환경파괴와 사회갈등, 환경부하에 따른 행정비용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지금이라도 강정 농어촌관광휴양단지 개발사업 절차를 중단하고 사업을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