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도당, 인재 영입으로 당세 확장 박차
민주당 도당, 인재 영입으로 당세 확장 박차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대통령 선거를 한 달 앞두고 제주도내 각계 인사 영입으로 당세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이평현 전 제주지방해양경찰청장(59), 박용현 전 제주도 도시디자인본부장(63), 고상진 전 제주도 세계자연유산관리본부장(65), 정민구 전 제주주민자치연대 대표(51), 김용대 전 한국 4-H 중앙연합회장(32), 김영철 제주시민속오일시장상인회장(60) 등이 새롭게 입당했다고 10일 밝혔다.


이평현 전 제주지방해양경찰청장은 “세월호의 아픔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며 “서민들이 더불어 잘사는 세상이 될 수 있도록 정권 교체에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민구 전 제주민자치연대 대표는 “시민단체의 오랜 활동경험으로 이번 대선이 촛불정신을 살려 적폐청산과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는 전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고상진 전 제주도 세계자연유산관리본부장은 “지난 10년 동안 제주 발전이 정체된 만큼 정권 교체로 제주가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의지를 밝혔다.


박용현 전 제주도 도시디자인본부장은 “공직 경험을 살려 최대한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영입 대상 중 최연소인 김용대 전 한국4-H중앙연합회장은 “청년이 고통받는 나라는 미래가 없다”며 “청년들이 어깨를 펴고, 꿈을 키울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정권 교체를 위한 길에 함께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영철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상인회장도 “서민들이 안심하고 가정을 이루고, 일한 만큼 보람을 찾는 사회를 만들자”며 대선 승리에 기여할 뜻을 밝혔다.


제주도당은 이번에 새로 합류한 인사들을 선거대책위원회 주요 요직에 기용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