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후보는 부패와 불공정을 고칠 적임자”
“유승민 후보는 부패와 불공정을 고칠 적임자”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 도당 제주선대위 출범

바른정당 제주도당 제주선거대책위원회가 ‘우리함께, 바른희망’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표몰이에 나섰다.


바른정당 제주도당(위원장 고충홍)은 지난 15일 도당사에서 도당 주요 당직자, 도당 창당을 주도한 핵심 당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함께, 바른희망 19대 대선 제주선대위’를 발족했다.


고충홍 도당위원장이 제주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임문범 제주시 당협위원장과 이경용 서귀포시 당협위원장, 하민철·손유원·구성지 도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꾸려졌다.


도민소통공동위원장에 김용하 전 도의회 의장, 허진영 전 도의원, 도민통합위원장에 문성규 도 위생단체연합회장, 송문자 도 교회여성연합회회장, 고두배 전 도 농축수산국장, 김미자 전 도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고충홍 상임선대위원장은 출범식에서 “국민들에게 상처를 주는 정치가 아니라, 국민들을 안심시켜 주는 정치가 절실하다”며 “유승민 후보는 사회정의를 바로세우고 부패와 불공정을 고쳐 민생과 경제를 살려낼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한편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지난 14일 대통령 선거 제주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글로벌 수준의 분권형 지방자치모델 실현과 제주4·3 해결 및 강정마을 구상권 철회 등 평화와 화합의 제주특별자치도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