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공식 선거운동 돌입...민심 향해 뛰기 시작했다
대선 공식 선거운동 돌입...민심 향해 뛰기 시작했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7.0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등 15명 후보 등록...적극 투표 의향 82.8% 분석

제19대 대통령선거가 15명의 후보 등록이 마무리된 가운데 17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 본선 레이스가 막을 올린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대선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총 15명이 접수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이상 기호 순)는 15일 일찌감치 등록을 마무리했다.

 

이날 새누리당 조원진·국민대통합당 장성민·늘푸른한국당 이재오·민중연합당 김선동·한국국민당 이경희·한반도미래연합 김정선·홍익당 윤홍식·무소속 김민찬 후보도 등록을 마쳤다.

 

16일에는 오영국 경제애국당 후보, 남재준 통일한국당 후보가 등록했다.

 

이에 따라 이번 ‘5·9 장미대선’ 후보는 17대 대선 당시 12명을 넘어서면서 사상 최대 규모의 선거로 치러지게 됐다.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홍준표·유승민·심상정 후보가 반전을 노리는 가운데 각 후보의 지지표 결집, TV 토론회 등 언론을 통한 후보 검증, 한반도 안보 상황 등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그런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19대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참여 의향 여론조사 결과 82.8%가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19세~29세 이하 84.2%, 30대 80.9%, 40대 81.7%, 50대 82.7%, 60대 84.7% 70세 이상 84%이다.

 

이는 제18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조사한 결과(78.2%)와 비교하면 적극적 투표 참여 의향층이 4.6%p 증가한 것으로 20~40대가 상승한 반면 50대 이상은 감소했다.

 

후보를 선택하는데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인물·능력’이 47.1%로 가장 높았고, ‘정책·공약’도 35%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정치경력’(5.4%), ‘소속정당’(4.0%), ‘주위의 평가’(2.0%)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중앙선관위가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만 19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0일과 11일 전화면접(CATI)으로 표본프레임은 유·무선 RDD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6.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 부여(2017년 3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세부 내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중앙선관위는 이번 선거의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며, 유권자들이 5월 4일과 5일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시하는 사전투표제도를 알지 못해 투표를 포기하는 사례가 없도록 사전투표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권자가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선거인명부를 열람하고, 누락 또는 잘못된 표기 등 오류가 있으면 이의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