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4·3 진상 규명, 명예 회복 완결짓겠다”
문재인 “4·3 진상 규명, 명예 회복 완결짓겠다”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4·3유족회 간담회서 약속…4·3기념식 매년 참석, 신고 상설화 및 정부 차원 배·보상 등 다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4·3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완결짓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19대 대선 선거 운동 이틀째인 18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헌화·참배한 후 4·3평화재단 1층 회의실에서 열린 유족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양윤경 유족회장은 이 자리에서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신고가 정부가 정해진 시기에만 하도록 돼 있어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4·3특별법을 개정해 희생자, 유족에 대한 신고가 상설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 지원이 이뤄지지 않아 유해 발굴이 멈춰있는 데다 유해에 대한 가족 찾기 운동도 중단돼 버렸다”면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인 지난 9년간 시계가 거꾸로 돌아간 만큼 대통령이 당선된다면 이러한 문제들을 꼭 해결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문 후보는 “4·3추념식에 당 대표 때는 물론 매해마다 참석했는데 올해 추념식에는 참석하지 못했다”며 “이번 민주당 경선 행사가 겹쳐 참석하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포문을 뗐다.


문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내년 4·3 70주년 기념식에 반드시 정부 대표로 참석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민주 정부가 들어서면 4·3추념식에 대통령이 매년 참석하는 등 국가적인 추념 행사로 위상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4·3에 대한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 시절 상당히 이뤄졌다”며 “4·3특별법 제정, 백서 발간, 국가 책임 인정과 더불어 노무현 대통령의 경우 2006년 추념식에 참석해 국가를 대표해 공식적으로 사과의 말씀을 하셨다”고 회고했다.


문 후보는 “그러나 이명박, 박근혜 정부 동안 4·3에 대한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 작업은 중단됐고, 오히려 4·3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일까지 공공연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은 단 한번도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으로 정권 교체 이후 4·3에 대한 진상 규명, 명예 회복을 책임지고 완결짓겠다”면서 “희생자 유족에 대한 신고를 상설적으로 받고, 국가가 유전자 감식을 지원에 가족 품에 돌아가지 못하는 유해들이 모두 가족 품에 돌아갈 수 있도록 힘 쓰겠다”고 약속했다.


또 “수형인 명부 삭제와 4·3희생자, 유족들에 대한 트라우마 치료도 정부가 책임지고 하겠다”면서 “현재 제주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희생자, 유족 생활비 지원도 정부가 나서서 하겠다”고 피력했다.


특히 “4·3문제의 완전한 종결은 배·보상까지 가야 한다”면서 “이에 필요한 4·3특별법 개정도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문 후보는 이날 위패봉안소 방명목에 ‘4·3제주가 외롭지 않게, 제주의 언덕이 되겠습니다’라고 남기며 유족들과 함께 할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