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경찰서는 19일 허가를 받지 않고 해안가에서 먹돌과 자연석 등을 가져간 혐의(특수절도 등)로 김모씨(50)와 홍모씨(44)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 3월 2일 오후 9시께 제주시 삼양동 해안가에서 트럭을 이용해 먹돌 1t을 절취한 데 이어 같은달 3일부터 9일까지 서귀포시 안덕면 대평이 해안가에서 먹돌과 자연석 3t을 가져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자신의 농장에 화단을 조성하기 위해 먹돌 등을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