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학생들이 미국 소재 대학에 입학하기에 앞서 제주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미국 최대 대학입학시험기관인 ACT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제주에서의 안전한 ACT의 시행과 제주가 동북아시아 교육허브로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ACT는 미국 내 연간 대학 지원자의 59%인 192만명이 응시하고 있는 미국 내 최대 대학입학시험이다.


그동안 한국에서도 26개 시험센터에서 연간 6000여 명이 ACT를 치렀으나 각종 부정행위로 시험의 신뢰도 저하가 우려됨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단일 시험장에서 미국 본사 감독관이 직접 파견돼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에서는 연간 8만여 명이 미국 대학에 입학하고 있고, 그 중 3만 명 정도가 ACT 시험을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중국 본토 내에서 외국 대학입학시험을 허용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절반 정도인 1만5000명은 홍콩과 마카오에서, 나머지 1만5000명은 세계 각국의 시험장에서 ACT 시험을 치르고 있다.


제주도와 ACT는 인근 국가의 시험장이 중국학생들의 ACT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 상하이 이북 지역에서 홍콩보다 가깝고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제주에서 대규모 ACT 시험을 시행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또 ACT 모의고사 판권을 갖고 있는 중국 시험관리기관인 ATA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모의고사와 ACT 시험, 유학설명회, 제주관광을 한 데 묶은 관광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