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서울본부는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거리공연을 펼쳤다.


이날 행사는 제주도 서울본부를 비롯해 제주개발공사와 제주관광공사 등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로 인해 제주로 오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지만 내국인 관광객이 증가한 데 따른 감사의 표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민요소리꾼 유현지, 조용주, 박원희와 더불어 이동혁 콘트라베이시스트, 윤소정 첼리스트 등이 다채로운 연주와 제주 노래를 선보였다.


아울러 청정 제주의 대표 주자인 삼다수와 제주 관광책자도 무료로 제공됐다.


국회 방문 일정 중 참석한 김방훈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전국에서 수학여행단과 관광객들이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싱그러운 봄날에 아름다운 제주로 초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