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탄생 확실시...이변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 탄생 확실시...이변은 없었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7.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구 조사 이어 개표 결과 ‘1강 2중 2약’ 유지...방송사마다 당선 확실 보도

9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제19대 대통령선거는 문재인 대통령 탄생이 확실시, 이변이 연출되지 않았다.

 

이번 선거 개표 결과는 지난 3일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기 직전 각종 여론조사에서 형성된 ‘1강 2중 2약 구도’가 큰 변화 없이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오후 8시 투표 종료와 함께 발표된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전국 출구조사 결과는 이 같은 흐름을 먼저 확인시켜 주었다.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4%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23.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1.8%,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7.1%, 정의당 심상정 후보 5.9% 순을 보였다.

 

제주지역에서도 문재인 후보가 48.1%의 득표율로 압도적인 1위가 예측됐다. 이어 안철수 후보와 홍준표 후보가 각각 21.5%, 16.4%를 기록, 전국 순위와 뒤바뀌었다. 심상정 후보와 유승민 후보가 각각 7.5%, 6.1%로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출구 조사는 한국방송협회와 지상파 3사가 공동 구성한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가 주관,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전국 330개 투표소에서 9만9000여 명을 대상으로 표본을 모집했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0.8% 포인트다.

 

여론조사기관인 칸타퍼블릭과 리서치앤리서치, 코리아리서치센터 등 3개 여론조사기관 조사원 1650여 명이 공직선거법에 따라 각 투표소의 출구에서 50m 이상 떨어진 지점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온 유권자를 대상으로 어떤 후보에 투표했는지 조사했다.

 

그런데 이번 19대 대선에서는 처음으로 사전투표가 도입된 가운데 사전 투표가 출구조사 표본에서 제외, 도민들은 TV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정확한 개표 상황을 차분히 지켜봤다.

 

이는 사전투표율이 26.06%로 최종 투표율 77.2%와 비교할 때 3분의 1이 출구조사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표 초반부터 전국 득표율에서 문 후보가 압도적인 1위를 질주하면서 이날 밤 10시를 전후해 방송사마다 당선 유력·당선 확실로 보도,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도민들은 이날 밤 늦게까지 주요 상가, 식당, 주점, 아파트 등에서 개표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문 후보가 제주에서도 1위를 이어가자 직선제로 치러진 역대 대선에서 보여준 ‘제주 1위=청와대 주인’ 공식으로 이야기꽃을 피웠다.

 

도민들은 문 후보의 삶과 정치 철학, 공약 등을 이야기하며 위기의 대한민국을 슬기롭게 이끌어가는 통합의 리더십과 제주 발전에 기여하는 지도자로 기록되기를 기대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