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박물관(관장 문혜경)은 오는 23일부터 7월 21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교 65주년과 박물관 개관 50주년을 기념해 기증유물특별전 ‘아름다운 기증, 박물관에 머물다’를 연다.


이번 전시는 기록·예술·생활·복식 유산 등 4부로 구성되며 기증자 30여 명의 기증유물 300여 점으로 꾸며진다.


1부 기록유산은 ‘삼읍구폐각목장절목’, ‘제주도지도(목판화)’ 홍정표·김태능 선생 자료 등이 전시되며 2부 예술 유산은 제주문자도와 해주 원용식, 파성 설창수와 지운 김철수, 인란 박계봉 글씨 등이 선보인다.


3부 생활 유산은 살레, 반닫이 등 목가구와 제주옹기, 도자기류, 구덕, 차롱, 목가공구 등 다양한 생활용품과 농기고, 4부 복식유산은 제주 전통 상례복과 어린이복 등이 내걸린다.


문혜경 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기증자가 박물관에 보내 준 아름다운 마음의 선물을 만나보길 바란다”며 “앞으로 기증의 정신을 아로새겨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열린 박물관, 살아있는 박물관이 되고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시 개관은 23일 오전 11시 박물관 1층에서 열린다. 문의 754-2243.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