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돌문화공원관리사무소는 교래자연휴양림을 찾아오는 관광객이 원시림의 우거진 숲속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추진하는 사업은 기반시설과 환경, 숙박동 등 3개 분야 10개 세부 사업으로 오는 9월까지 진행된다. 총 사업비는 4억원이다.


기반시설 분야는 휴양관 진입로 화산회토 포장, 생태관찰로 자갈 포설, 야영장 방사탑 설치, 야영장 데크시설 진입로 화산회토 포장, 안내판 정비, 돌 현판 조명 설치, 취약지점 판석 깔기, 노후 가로등 시설 도생 등을 추진하며 숙박동 시설물 확충 분야는 내·외부 노후시설 보수와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를 위한 전 숙방동·관리실 LED전등 교체 등을 진행한다.


한편 교래자연휴양림은 2011년 5월 개장 이후 지난해까지 총 24억원을 투자해 이용객 편의시설을 개선하면서 불편함을 줄이고 휴양객이 원하는 안락한 시설을 제공해왔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