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오후 10시28분께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에 위치한 물티슈 생산공장 세탁실에서 화재가 발생,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20여 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공장 내부 50㎡에 그을음 피해를 입었고, 세탁기와 건조기, 작업대, 운반카트 등이 불에 타 소실되면서 소방서 추산 661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조를 마친 후 운반카트에 쌓아 놓은 세탁물 더미에서 축적된 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