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경찰관을 사칭해 수천만원대의 사기행각을 벌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박모씨(60)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자신을 퇴직한 전직 경찰관이라고 사칭, 부동산 경매에 투자해 고수익을 내 주겠다며 이모씨(65·여)로부터 2차례에 걸쳐 7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이씨로부터 편취한 돈을 부동산 경매에 투자하지 않고 자신의 빚을 갑거나 생활비 등에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박씨가 전직 경찰관을 사칭한 점, 과거에도 같은 수법으로 적발된 사례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추가 피해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박씨를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 등 공무원을 사칭하거나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를 유도하는 경우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