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 민주항쟁은 역사 아닌 삶이자 투쟁"
"30년 전 민주항쟁은 역사 아닌 삶이자 투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민주인사 합동추모제

30년 전 자유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분연히 떨치고 일어났던 6월 민주항쟁의 정신을 기리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6월 민주항쟁 30년 제주사업추진위원회는 10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6월 민주항쟁 30년 제주지역 열사.민주인사 합동 추모제'를 거행했다.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는 궂은 날씨에도 도민과 도내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추모제를 통해 30년 전 '호헌철폐, 독재타도'를 외치며 민주대한민국을 위해 일어섰던 이들의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겼다.

 

풍물굿패 '신나락'의 삼석울림과 제주전통예술공연개발원 '마로'와 박연술씨의 하늘 문을 여는 군무열림을 시작으로 진행된 이날 추념식은 김경훈 시인의 시낭송과 대학 노래패의 노래공연, 놀이패 한라산의 마당극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또 행사 말미에는 출연진과 참여자들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제주 곳곳에 쌓여 있는 철폐를 청산하는 퍼포먼스인 풍물난장과 함께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몸을 바친 제주 민주인사와 열사들에 대한 헌화.분향이 진행됐다.

 

한편 이날 추념식에서 김효철 집행위원장은 추도사를 통해 "30년 전 6월 항쟁은 지나간 역사가 아닌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삶이자 투쟁이며 정신이다"라며 "이 자리를 통해 그 당시 투쟁했던 이들의 뜻을 되새기고, 우리가 이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촛불항쟁을 비롯해 6월 민주항쟁에 나섰던 제주 열사들의 정신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정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