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 제주시민 250인, 오라관광단지 부결 촉구
행동하는 제주시민 250인, 오라관광단지 부결 촉구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6.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동하는 제주시민 250인이 12일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라관광단지 사업계획 부결을 촉구하고 있다.

오라관광단지 개발 사업에 반대하는 시민들로 구성된 자발적인 네트워크인 ‘행동하는 제주시민 250인’은 12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라관광단지 사업계획 부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관계자들은 이번 회기에 오라관광단지 심의안 상정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러나 지난 임시회와 달리 긴 정례회 기간 중 심의안이 기급 상정될지 모른다는 걱정과 우려를 떨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라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서 협의 내용 동의안이 통과된다면 제주도 초유의 난개발 ‘헬게이트’가 열릴 것”이라며 “조세 회피처로 악명 높은 버진아일랜드에 법인을 두고 자본조달 계획 수립도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JCC에 그 헬게이트의 문지기를 맡기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의원들은 시민들로부터 부여받은 권한과 책임에 대해 각성하고 성찰해야 하며, 민의를 외면하지 않기를 기대한다”면서 “동의안이 통과되는 순간 낙선운동이 모든 도의원을 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