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돌오름에서 바라본 거슨세미오름. 비 갠뒤 안개가 걷히는 모습이 환상적이다. 이 오름 품에 샘이 있는데 샘물의 흐르는 방향이 바다가 아닌 한라산 으로 거꾸로 흐른다 해서 ‘거슨세미’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제주에 있는 360여 개의 오름중에 몇몇 오름은 오름 정상 분화구에, 혹은 오름 품속에 샘(泉)을 간직하고 있다.

 

오름에 샘이 있는 오름들의 이름은 ‘새미(혹은 세미)’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제주국제대학교 앞에 있는 삼의악(三儀岳)도 정상부에 사시사철 마르지 않는 샘물이 흐르고 있어 새미오름이라고 불린다.

 

1100도로와 평화로 사이의 산세미오름 역시 오름에 샘이 있는데 그 물이 살아있다(活)는 뜻에서 산세미오름으로 불린다.

 

오름천국이라는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에도 오름 품안에 샘이 있어 거슨세미라는 이름의 오름이 있다.

 

거슨세미오름은 제주시에서 번영로를 따라 표선방면으로 향하다 대천동사거리에서 좌회전.

 

이 사거리와 송당을 연결하는 1112번도로를 따라 송당방면으로 3㎞ 정도 진입하면 오른쪽에는 민오름, 왼쪽으로는 거슨세미오름를 알리는 오름표지판이 나온다.

 

왼쪽으로 진입하면 곧바로 주차장이 나오며 길게 뻗은 거슨세미오름이 눈에 들어온다.

 

거슨세미라는 이름은 이 오름 역시 샘이 있는데 샘이 거꾸로 흐르기 때문.

 

제주의 샘이나 하천은 한라산을 중심으로 한라산 방향에서 바다방향으로 흐르기 마련인데 이 곳 샘물은 한라산으로 흐른다.

 

그래서 역천(逆泉) 또는 역수(逆水)의 의미로 거스른 방향의 샘, 즉 거슨세미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그런데 샘을 ‘새미’로 표현해야 하지만 ‘거슨세미’나 ‘산세미’처럼 ‘~세미’로 표시돼 있어 많은 오르미들나 국어 교사들은 ‘~새미’로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주차장에 최근 지은 공중화장실 앞에부터 설치된 야자수매트가 오름 초입이다.

 

이 매트를 타라 우선 1㎞ 정도 오름 끝자락 삼나무숲을 따라 서쪽으로 걷다 우회전하는데 이 곳에서 농로를 만난다.

 

이 농로를 따라가면 이 오름 이름의 원천인 샘을 볼 수 있지만 하산 길에 보기로 하고 매트를 따라 정상으로 향한다.

 

오름 능성 중턱까지는 삼나무 숲이어서 뜨거운 태양빛이 내리쬐는 여름에도 걷기 편하다.

 

   
▲ 거슨세미오름의 품에 안긴 샘. 제주지역에서는 샘물이 한라산 방향에서 바다로 흐르는게 일반적인데 이 샘은 한라산 방향으로 흘러 ‘거슬다’는 의미를 부여해 거슨세미오름이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어느 정도 오르면 삼나무군락은 끝이 나고 주변을 조망할 수 있고 고사리 등도 꺾을 수 있는 나대지가 펼쳐진다.

 

걸음을 재촉해 다시 소나무숲속으로 진입, 거친 숨을 몰아쉬며 오르다 보면 멀리 초록색의 산불감시초소가 보인다. 저 곳이 정상임을 알려준다.

 

혼자 근무하는 산불감시원의 유일한 벗인 제법 큰 강아지 한 마리가 꼬리를 흔들며 방문객을 가장 먼저 반겨준다.

 

산불감시원의 주변 지형 설명과 함께 주위의 오름군락을 구경하며 숨을 고르고 땀도 식히며 잠시 휴식을 취한다.

 

휴식 후 다시 발걸음을 옮긴다. 정상으로 오른 방향과 맞은편으로 하산.

 

하산 길은 정상보다 가파르고, 나무계단이 있지만 솔잎 등이 쌓여 있어 자칫 미끄러질 위험이 있어 조심스레 한 걸음 한 걸음 내딛는다.

 

다 내려 왔을 즈음 길이 두 갈래로 나뉜다. 왼편은 거슨샘이 있는 곳으로 향하는 길이며, 오른쪽은 뚜렷한 길은 없지만 거슨세미오름과 이웃한 안돌오름, 밧돌오름으로 가는 방향이다.

 

안돌, 밧돌로 발걸음을 옮겨 두 오름을 모두 밟고서 다시 이곳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거슨세미오름의 원천이 된 거슨세미를 찾았다.

 

“깊은 산 속 옹달샘, 누가 와서 먹나요…”라는 동요 가사처럼 오름 품 사이에 자리한 이 샘은 웅덩이에 물이 고여 있고 그 물줄기가 한라산 방향으로 이어졌다.

 

물이 정체돼 있어 어느 방향으로 물이 흐르는지 확인할 수는 없었지만 이 마을 어르신들이 오래전부터 확인했으니 ‘거슨세미’라는 이름을 부여했겠지.

 

그동안 여러 차례 거슨세미오름을 올랐지만, 정상에 오른 후 안돌오름, 밧돌오름, 체오름으로 연계해 오르다보니 정작 거슨세미오름 이름의 원천은 보지 못했었는데 이번 탐방에서는 직접 ‘샘’을 눈에 담고 왔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