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체계 개편, 개인택시 고사시킬 것"
"대중교통체계 개편, 개인택시 고사시킬 것"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개인택시운송조합 기자회견

제주특별자치도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개인택시조합)은 23일 "제주에서 수송분담률은 55% 이상 차지하고 있는 택시업계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이번 대중교통체계 개편은 우리 3913명 개인택시조합원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업계를 고사시키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개인택시조합은 이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개편에 반영된 급행노선의 출발지를 제주국제공항으로 선정한 점, 무분별한 버스노선 확대 및 증차, 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은 택시운송 종사자들에게 큰 손실을 입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버스준공용제는 2004년 서울과 타시도에서 도입한 이래 아직까지 논란이 되고 있는제도로 준공영제를 도입하려면 거리비례요금제 등 운영수지 적자를 감소시키는 운임체제를 도입해야 한다"며 "제주도는 이와 반대로 시내.외 노선, 거리 상관없이 버스요금을 1200원으로 통일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도의 열악한 재정수준을 고려하지 않은 단기적이면서 선심성 행정의 전형적인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번 계획에 따르면 향후 5년간 6300억원 이상 예산이 투입될 예정인데 99% 도민이 낸 세금으로 추진되는 것이 문제"라며 "국가 예산지운 없이 이번 대중교통 정책이 얼마나 유지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인택시조합은 "제주도민의 발인 택시업계를 장기적으로 구조조정 돼야 할 사양산업으로 규정하는 일방통행식 정책 추진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급행버스 공항진입 금지, 감차사업 조례 대책 수립, 관광지 순환버스 폐지, 읍면 순환버스 과다노선 축소, 중앙차선에 택시 빈차 진입 허용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