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코스 여자 1등] 오혜신씨 “바쁜 일상 속 체력 단련”
[풀 코스 여자 1등] 오혜신씨 “바쁜 일상 속 체력 단련”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 든 풀 코스에서 당당히 1등을 차지해 기분이 좋습니다.”


이번 대회 풀코스 여자부에서 오혜신씨(49)가 첫 우승을 기록했다.


오씨는 이번 대회에서 3시간29분31초를 기록, 2위(박천순씨)와 4분 가까이 차이를 내고 1위를 차지했다.


오씨는 “10년 전 지인이 70리 축제 마라톤 행사에 나가보자고 해서 우연히 나갔는 데 10㎞ 부문 1등을 차지했다”며 “그 때부터 마라톤에 자질이 있다는 것을 알고 꾸준히 마라톤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승을 차지한 오씨는 서귀포의료원에서 간호사로 활동하며 바쁜 일상 중 틈틈이 체력을 단련하고 있다.


오씨는 “근무를 하느라 일주일에 3~5번 정도 짬을 내 10~15㎞씩 달리기를 한다”며 “주말에는 서귀포마라톤클럽을 통해 장거리 훈련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마라톤 코스와 관련, “다른 코스에 비해 오르막길이 비교적 많아 힘들었지만 날씨가 덥지 않아 괜찮았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