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7인조로 컴백한다.

   

10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SJ에 따르면 슈퍼주니어는 군 복무를 마치고 활동 중인 이특·희철·신동·예성을 비롯해 이달 전역하는 은혁과 동해, 내달 제대하는 최시원 등 7인조로 새 앨범 활동에 나선다. 
   

멤버 중 지난해 음주 교통사고로 자숙 중인 강인과 최근 팬들과의 소통 부재로 비난받은 성민은 활동에서 빠지며, 지난해 10월 입대한 려욱과 올해 5월 입대한 규현은 각각 현역·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현재 슈퍼주니어는 녹음 등 본격적인 앨범 준비를 위해 곧 제대하는 세 멤버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Ⅵ' 공연에는 슈퍼주니어 네 멤버만이 무대에 올랐다.

   

원주의 제1야전군사령부 군악대에서 복무 중인 은혁은 12일, 서울지방경찰청 경찰홍보단에서 복무 중인 동해는 14일 제대한다.

   

또 동해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 경찰홍보단에서 복무하는 최시원은 8월 18일 제대한다.

   

레이블SJ 측은 "세 멤버가 국방의 의무를 다하면 본격적인 앨범 준비를 한다"며 "컴백은 10월로 계획 중이지만 아직 날짜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