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제주를 찾아 제주특별자치도 완성, 제주신항만·제2공항 조기 개항,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법제화 등 문재인 정부의 제주공약 이행 의지를 재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제주시 하니크라운호텔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고 문재인 정부의 제주공약 이행과 제주 현안 점검에 나섰다.

이번 회의에는 추미애 대표를 비롯해 김우남 최고위원 등 최고위원과 원내 대변인, 위성곤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우남 제주도당 위원장은 “예산이나 법 제도의 뒷받침 없이 공약을 이행할 수 있는 게 있는데 바로 4·3희생자 재심사 무효화와 강정 구상권 철회”라며 “대통령 의지만 있으면 얼마든지 가능하다. 반드시 연내에 해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갑작스러운 대통령 선거로 인해 준비 기간이 짧은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초기 내각 구성에도 제주도 가족이 소외되는 점 등을 감안해 제주에 더욱 신경써달라”고 전했다.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은 “제주를 위한 대선 공약을 이행하는 데 많은 재원이 필요하다”며 “제주는 국제자유도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개발로 인한 많은 아픔과 갈등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과정을 잘 살펴봐주시고 상처를 치료해달라”면서 “역사적으로 4·3 사건으로 도민들이 많이 힘들어했다. 10년 간 단 한발자국의 진보도 이룰 수 없었던 만큼 추미애 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들이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추 대표는 제주4·3과 제2공항 건립 등 제주 현안과 관련해 “도민들의 의혹 제기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듣고 절차적으로 투명하게 풀어나가겠다”며 “제주 공약에 더 각별히 신경을 쓰도록 하겠다고 명예도민 당 대표로서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또 “제주특별자치도의 완성을 위해 자치 입법권과 자치재정권을 갖고 ‘자치분권 시범도’로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제주시 하니크라운호텔 앞에서는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의 제2공항 건설 중단을 요구하는 피켓시위가 벌어졌다. 반대위 관계자들은 민주당 최고위원회에 제2공항 건설을 강행하는데 대해 유감을 표하는 항의 서한을 전달하는 한편 제2공항 건설사업 원점 재검토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