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복지타운 건축 규제 완화는 꼼수”
“시민복지타운 건축 규제 완화는 꼼수”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 지구단위계획 건축규제 완화 중단 촉구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원희룡 도정은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 건축규제 완화 추진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최근 제주시는 시민복지타운 조성의 취지와 기준을 무너뜨릴 수도 있는 건축규제 완화 방침을 담은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민복지타운의 조성 목적을 훼손할 수도 있는 일을 추진하는 것은 시기와 우선순위에서 결코 타당하다고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도당은 “원희룡 도정이 시민복지타운 내 시청사부지 행복주택 사업 추진 반대 여론과 관련해 냉철한 이성과 판단력을 상실해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다”며 “원희룡 도정의 핵심 기조인 ‘청정과 공존’은 단순히 대규모 개발계획에 대한 심의에만 적용할 것이 아니라 도민들의 직접적인 삶의 공간인 도시계획에 더 철저하게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변경 추진은 시민복지타운 내 공공임대주택 반대 여론을 돌파하기 위한 꼼수”라며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 건축규제 완화 중단과 함께 시민복지타운 내 공공임대주택 사업의 중단도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